디즈니+에 스며든 훌루
link  노마   2022-06-10

범죄도시2가 나오기 전까지 올해 최고 스코어를 기록했던 닥터 스트레인지를 보기 전 디즈니+에서 을 꼭 봐야 할 정도로
디즈니+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중요한 플랫폼이 되어 가고 있다.

디즈니+에 들어가면, 첫 화면에 우리를 맞이하는 로고는 6개다.

디즈니, 픽사, 마즐, 스타워즈, 내셔널 지오그라픽, 스타다. 여기서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마블, 스타워즈는 꾸준히 오리지널 시리즈가
나오고 있다.

대한민국 시청자들은 콘텐츠가 적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그럼 미국에서는 디즈니+의 콘텐츠가 더 많을까? 그렇지 않다.

스타에는 디즈니의 대표 방송 채널인 의 콘텐츠, 그들이 인수했던 폭스 계열의 FX(HBO)을 타깃으로 한 드라마들이 제작된다.

한국에서는 미국에서 4500만명의 가입자를 가지고 있는 훌루의 오리지널 콘텐츠들을 시청할 수 있다.

FX의 아메리컨 호러 스토리 시리즈, 훌루의 오리지널 시리즈인 라이프 앤 베스, 드롭아웃, 내가 그를 만났을 때 등 별도의 글로벌 론칭
은 어려울 것 같은 훌루의 오리지널 시리즈를 디즈니+의 스타에서만 볼 수 있다.

문제는 잘 찾아봐야 한다는 것.

나를 잘 알지 못하는 듯한 추천 엔진이 내가 찾고 싶은 콘텐츠 찾는 것을 도와주진 못하니까 말이다.















씨네 21
























연관 키워드
다큐, 파리한국영화제, 베니스국제영화제, 간염, 자유, 구름속의산책, 이공삼칠, 티모시살라메, 페스트푸드, 그레이스앤프랭키, 쥬라기월드, 천상의소녀, 넷플릭스, 영화의전당, 리빙위드유어셀프, 인생은아름다워, 그랜토리노, , 수리남, 더웨이

Powered By 호가계부